This is the first post in a series we created to empower Koreans and give them tools on how to support Black lives in various ways. The series is called “How We Can Support Black Lives Matter in Korea!” We hope you will learn a lot.

한국에서 흑인 공동체와 흑인분들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지지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한국에서 Black Lives Matter [흑인의 목숨은 소중하다] 운동을 지지하는 방법’ 시리즈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시리즈에서 많은 것을 배우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In a country where 96% of the population is of the same nationality, it can be hard to make friends with people who have a different culture or background. But in the Republic of Korea, most familiarly known as South Korea, one industry has emerged as the leader in cultural exchange: foreigner-taught English classes.

현재 한국에서 중장기로 거주하는 외국인들은 한국 전체 인구에 4% 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외국인들과 친해지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가장 쉽게 문화교환을 할 수 있는 방법은 확실히 존재합니다. 바로 외국인 선생님들이 가르치는 영어 수업입니다.  

Photo by @itsd3d3 from nappy.co

Teachers are Cultural Exchangers
선생님들을 통한 문화교환 

Nearly every city will have at least one academy, or hagwon, that employs a foreign teacher from one of the following countrie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Canada, the United Kingdom, Republic of Ireland, Australia, New Zealand, or South Africa. As a result, these English academies are a perfect chance for Koreans to interact with an English-speaking foreigner on a weekly or daily basis.

한국에 모든 도시 어디에서나 외국인 선생님을 채용한 학교나 학원을 볼 수 있습니다. 외국인 선생님들은 대부분 미국, 캐나다, 영국, 아일랜드, 호주, 뉴질랜드 혹은 남아프리카 국적을 가진 선생님들입니다. 이로 인해 여러 한국인 분들이 영어권에서 온 외국인 선생님들과 매일 혹은 매주 대화할 수 있습니다. 

However, the chances of the academy teacher being white are still very high. While it is less common these days, some online advertisements for teachers require the applicant to be white. In other cases, Black people or people of color apply to teach and are rejected after they submit their pictures. This is supported by findings by The Korea Times which shows that for applicants in general, not only Black teachers, “75.7 percent of Korean employers said job applicants’ photos affect their chances of getting interviews.”

여러 나라에서 온 외국인 선생님들이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고 있지만 문제는 대부분의 선생님들이 백인이라는 것입니다. 요즘은 조금 덜해졌지만 아직도 백인 선생님만 지원 가능하다는 온라인 공고를 종종 볼 수 있으며 흑인 선생님이나 유색인종 선생님들은 지원서에 사진을 첨부했기 때문에 거절당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한국 영문 신문인 코리아 타임즈에서 보도된 것처럼 한국에서는 직업 구직자들이 이력서에 첨부한 본인의 사진을 통해 인터뷰로 이어지는 경우가 75.7 퍼센트라고 합니다.  

However, these issues are not usually reported, so there are few concrete examples and little data. In a 2011 article, a teacher recruiter in Seoul stated, “out of 100 schools, … 30 to 50 prefer a white teacher… and only one specifically asked for a black teacher.” Even though this article is nearly 10 years old, Black teachers continue to be the minority in Korean schools and academies.

이는 심각한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정식으로 보도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정확한 데이터를 찾아보기도 힘든 현실입니다. 2011년도에 발간된 기사에서   인터뷰된 헤드헌터에 인하면 100개의 학교 중 30-50개의 학교들은 대부분 백인 선생님을 선호하고 한 학교만 흑인 선생님을 요청하였다고 진술하였습니다. 

Photo by Digital Vision. / Getty Images

Why are Black Teachers Important?
흑인 선생님들은 왜 중요한가?

Students deserve to have teachers from various backgrounds in order to expand their cultural exposure. By having Black teachers, students will hear different accents, learn about different backgrounds, and make lasting relationships which will help to fight stereotypes, positive and negative, that they may see online or in the media. Having a Black teacher can also help the students learn more about broader issues like racism and specific issues like Black Trans Lives Matter. Black teachers can expose students to various appearances and talk about the difference between cultural appreciation and cultural appropriation. For young students especially, this can be an invaluable part of their life.

학생들은 문화적 지경을 넓히기 위해 다양한 배경으로 부터 온 선생님들이 필요합니다. 흑인 선생님으로 부터 배움으로써 다양한 억양 (방언)을 듣고 다양한 문화적 배경에 대해 배우고 지속적인 관계 맺음으로 온라인이나 메스컴에 접하는 긍정적인 편견과 부정적인 편견에 힘써 맞설 수 있습니다. 흑인 선생님들은 학생들이 각종 사회 문제 이해하는 것에 도움을 줄수 있습니다. 예를들어서 넓게는 인종차별 좁게는 흑인 트렌스젠더 생명의 귀중함. 흑인 선생님들은 사람의 각기 다른 모습에 학생들을 노출 시킬수 있으며 문화 감상과 전유의 차이도 논의할 수 있습니다. 특히 어린 학생들에게 한 평생 고이 간직하는 값진 교육이 되기도 합니다.

So How Can We Support Black Lives Matter in Korea?
한국에서 어떻게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사회운동에 동참 할까?

Many schools are nervous to hire Black people. When adults visit the academy for the first time, they may state that they are uncomfortable being taught by a Black teacher and thus request a white teacher. Even more adults say that it is their children who are uncomfortable with a Black teacher, and so they demand a white teacher. This opinion may be held by some, but silence can also be a form of complicity. Therefore, we must clearly show academy owners and hiring directors that this opinion is not true! Here’s what to do when you are searching for an English academy for yourself, your friends, or your children.

  • Ask the director if they have any Black teachers.
  • If they have Black teachers, encourage the director’s decision to hire and explain why you support Black teachers.
  • If the school does not have Black teachers, ask the director why.
  • Explain that you will not attend an academy that lacks diversity.
  • Explain that you prefer to learn from all kinds of English speakers, not just white English speakers.

다수의 학교 및 학원들은 흑인 선생님을 고용하기를 꺼립니다. 학부모들이 학원 처음 방문하면 자녀들이 흑인 학원 선생님이 불편하다고 백인 선생님을 요청하기도 합니다. 대개의 경우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불편을 고집으며 백인 선생님으로 바꾸기를 요구합니다. 몇몇의 의견 일수 있으나 묵인도 동의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학원 장들과 고용 담당자에게 이 의견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합니다. 영어 학원을 친구들 위해 자녀들 위해 혹은 본인 위해 찾을시 간단하게 할수 있는 액션 몇가지를 아래에 나열했습니다:

  • 학원장님에게 흑인 강사가 있는지 물어본다. 
  • 흑인 강사진이 있다면 원장님에게 그들의 채용을 적극 지지한다는 것을 격려하고 왜 흑인 강사의 고용을 지지하는지 설명한다.
  • 흑인 강사진이 없을시 왜 없는지 학원장에게 묻는다. 
  • 다인종을 고용하지 않는 학원에 출석하지 않음을 설명한다. 
  • 다양한 억양의 영어 강사와 접속을 원한다는 것을 설명하고 즉 백인 강사진 만 있으면 안된다고 말한다.

Through these steps, Koreans can help hiring directors understand that students want to learn English from various people. It is up to all of us to hold schools accountable for hiring Black teachers. In each city, we will be able to find at least one non-white foreign English teacher. By supporting that academy and that teacher, we will learn and grow in our understanding of the world.

이런 행동을 통해 한국인 채용 담당자들에게 학생들은 다양한 사람들로 부터 영어를 배우고 싶어하는 것을 이해 시킵니다. 학원들이 흑인 강사들을 고용하게금 우리 모두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조사한 바 각 도시마다 비 백인 외국인 강사께서 한명이 있습니다. 학원과 선생님 지지함으로 우리 모두가 성장하고 사회적 이해가 깊어집니다.  

Copy Editor: Eva Winfrey
Editor: Angel Xavier
Korean Translations: Jihyena Son and Diana Lee
Korean Copy Editor: Hyeree Ellis

Valerie Merrick

By Valerie Merrick

New to copy editing. Not new to education.

One thought on “Learning From Black Teachers”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